말모이 > 영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말모이

본문

영상정보

장르 : 한국 드라마
개봉일 : 2019.01.09
관객수 : 285 만명
출연진 : 유해진, 윤계상
평점 : 9.21

영상링크

줄거리

까막눈 판수, 우리말에 눈뜨다! vs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 ‘우리’의 소중함에 눈뜨다!

1940년대 우리말이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경성.
 극장에서 해고된 후 아들 학비 때문에 가방을 훔치다 실패한 판수.
 하필 면접 보러 간 조선어학회 대표가 가방 주인 정환이다.
 사전 만드는데 전과자에다 까막눈이라니!
 그러나 판수를 반기는 회원들에 밀려 정환은 읽고 쓰기를 떼는 조건으로 그를 받아들인다.
 돈도 아닌 말을 대체 왜 모으나 싶었던 판수는 난생처음 글을 읽으며 우리말의 소중함에 눈뜨고,
 정환 또한 전국의 말을 모으는 ‘말모이’에 힘을 보태는 판수를 통해 ‘우리’의 소중함에 눈뜬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바짝 조여오는 일제의 감시를 피해 ‘말모이’를 끝내야 하는데…
 
 우리말이 금지된 시대, 말과 마음이 모여 사전이 되다

48

댓글목록

핸준이님의 댓글

핸준이 작성일

감사합니다.

다운로드 안됨님의 댓글

다운로드 안됨 작성일

pc로 다운받는데 링크가 다 없다고 합니다.
제대로 된 링크주소좀요

재밌다님의 댓글

재밌다 작성일

조연배우들 연기가 진짜 잘해요
어제 동네사람들을 봤더니ㅠㅠ...
홍무비로 바뀐줄들 모르시나 사람이 없어서 렉없이 편-안히 봄

역시무비랑님의 댓글

역시무비랑 작성일

정부와 통신사의 방해공작에도 살아나는ㅋㅋㅋㅋㅋ 무비랑 무비왕 무비.. 시리즈로 가다가 이번엔 홍무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운영진 여러분 사랑합니다

응음님의 댓글

응음 작성일

최근 몇년간 반일반미친북친중영화만 판을 치는것같어
 6.25때 사실을 근거로 영화한번 만들어보는것도 좋을듯

개좃같은 친일파들님의 댓글

개좃같은 친일파들 댓글의 댓글 작성일

친북 친중영화가 머가있냐  좀 가르쳐주라

응음은 빨갱이님의 댓글

응음은 빨갱이 댓글의 댓글 작성일

이런 친일 빨갱이 같은 인간이 입이라고 열면 다고 글이라고 쓰면 다인가?
꼭 하는 짓이 빨갱이보다 더 더럽게 행동을 하냐? 쪼다도 아니고

일뷁님의 댓글

일뷁 댓글의 댓글 작성일

더러운 일뷁 쉐리들.
집에서 댓글만 달고 자빠져 있지 말고,
바깥에도 한번씩 나가서 깨끗한 공기도 좀 마셔 보거라~~^^

바람님의 댓글

바람 댓글의 댓글 작성일

미세먼지 너나 마셔라 ㅋㅋ

은근한 친일파 인증 잘들었다.님의 댓글

은근한 친일파 인증 잘들었다… 댓글의 댓글 작성일

이젠 설명하기도 입아프다. 어차피 알아듣지도 못하던데.

대한민국님의 댓글

대한민국 작성일

정말 웃기면서 슬픈 내용이네요...
다시 한번 우리 나라의 아픔과 슬픔을 볼 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꼭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ppp님의 댓글

ppp 작성일

이런 영화가 천만가면 좋겠네...

만세님의 댓글

만세 작성일

좋은영화 잘보고 갑니다

운영자님의 댓글

운영자 댓글의 댓글 작성일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명작님의 댓글

명작 작성일

이 늦은새벽 명작한편보고 갑니다..

ㅎㅎ님의 댓글

ㅎㅎ 작성일

진짜 금단현상까지.. 홍무비로 다시 돌아와줘 얼마나 감사한지.. 운영자님 진짜 감사해요.ㅠㅠ

대한민국만세님의 댓글

대한민국만세 작성일

최고의 영화를 보았습니다.
우리의 말 한국어가 수많은 희생과 피와 땀가운데 지켜졌다는 사실을 몰랐었는데,
영화를 보고서 말로 표현하기 힘든 가치성과 귀함을 느꼈습니다. 좋은 영화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토끼3마리아도님의 댓글

토끼3마리아도 작성일

이런영화가 왜 천만도 못간건지 이해가 안되네
진짜 재밋는 영화 역시 갓해진

영화 목록

인기 영화
게시물 검색
Total 7,545

Copyright © 홍무비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본 사이트에 게재된 게시물은 인터넷 서핑을 통해 타사의 동영상 서비스에 대한 링크를 제공한 것이며 동영상을 직접 제작/호스팅하지 않습니다. 모든 동영상정보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으며 권리자의 요청이 있을 경우 관련게시물을 삭제함을 알려드립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